07.16.17 - 설교

"죄인 아닌 사람 하나도 없다"

로마서 3:9-20

    로마서 3장

    9. 그러면 무엇을 말해야 하겠습니까? 우리 유대 사람이 이방 사람보다 낫습니까?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유대 사람이나 그리스 사람이나, 다같이 죄 아래에 있음을 우리가 이미 지적하였습니다.

    10. 성경에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의인은 없다. 한 사람도 없다.

    11. 깨닫는 사람도 없고, 하나님을 찾는 사람도 없다.

    12. 모두가 곁길로 빠져서, 쓸모가 없게 되었다. 선한 일을 하는 사람은 없다. 한 사람도 없다."

    13. "그들의 목구멍은 열린 무덤이다. 혀는 사람을 속인다." "입술에는 독사의 독이 있다."

    14. "입에는 저주와 독설이 가득 찼다."

    15. "발은 피를 흘리는 일에 빠르며,

    16. 그들이 가는 길에는 파멸과 비참함이 있다.

    17. 그들은 평화의 길을 알지 못한다."

    18. "그들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19. 율법에 있는 모든 말씀이 율법 아래 사는 사람에게 말한 것임을 우리는 압니다. 그것은 모든 입을 막고, 온 세상을 하나님 앞에서 유죄로 드러내려는 것입니다.

    20. 그러므로 율법의 행위로는 하나님 앞에서 의롭다고 인정받을 사람이 아무도 없습니다. 율법으로는 죄를 인식할 뿐입니다.

     

© 2014 HPCNY - SYJH
38-20 Bell Blvd., Bayside, NY 11361
방송설교 KRB(FM 87.7) 토 6:30 PM / 주일 6:30 AM
516-273-4204 // hulpcny@gmail.com
담임목사: 김원재   전도사: 정주애, 차유미
창립 2014년 6월 8일